바벨론 왕 벨사살은 당시 세계 최강대국의 왕이었습니다. 그는 난공불락의 성에서 문무백관 및 왕후 궁녀들과 더불어 잔치를 열며 하나님의 성전에서 사용하는 성전 기명(器皿)으로 술을 마셨습니다. 그 당시 왕의 교만은 하늘을 찔렀습니다. 선지자의 사명을 감당해야 할 영적 지도자들도 그 앞에서 침묵했고 백성들은 바른 길을 알지 못해 우왕좌왕했습니다.

이때 왕 앞에 손가락이 나타나 벽에 ‘메네 메네 데겔 우바르신’이란 글자를 씁니다. 하나님의 사람 다니엘이 해석하니 ‘너를 하나님의 저울에 달아 보니 모자란 인물로 네 시한은 다 끝났다. 네가 수고해 세운 나라는 메대와 바사에게 준다’(단 5장 26∼28절)란 뜻이었습니다. 결국 그날 밤 하나님을 대적했던 왕은 죽임을 당합니다.

교회를 섬기고 하나님을 위해 산다고 늘 고백하지만 때때로 하나님을 예배하는 성직자로서 늘 두렵습니다. “과연 나는 하나님을 위해 사역을 하고 있는가. 아니면 나를 위해선가.”

여러분은 하나님과 동행하고 계십니까. 하나님의 저울은 착오가 없기에 염려할 것도, 거만할 것도 없습니다. 그저 하나님이 허락하시는 동안 주어진 길을 가는 것입니다. 그러다 우리 모두는 주님 앞에 설 것입니다. 보이는 사람을 두려워 말고 보이지 않는 하나님을 두려워합시다.

김성태 목사(삼척 큰빛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