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계속 해왔던 친교가 없습니다.

예배후 예전처럼 성도간의 간단한 다과와 함께 친교를 할수 있었으면 합니다.